반응+송가인 불똥→음원차트는 올킬 ‘반전’ ‘컴백’ MC몽, 싸늘한

 

[마이데일리 = 이예은 기자] 9년 만의 정면 돌파가 통한 셈이다. 병역기피 논란으로 컴백 전부터 비판을 받았던 가수 MC몽의 신곡이 음원차트를 휩쓸었다.

MC몽은 25일 정규 8집 CHANNEL8로 컴백했다. 채널8은 지난 3년간 MC몽이 하고 싶었던 솔직한 심정을 채널이라는 주제로 표현한 앨범. 종합편성채널 미스트로트를 통해 탄생한 가수 송가인을 비롯해 박범 수란 구기 양다일 등 탄탄한 아티스트들이 그의 음반 지원에 나섰다.

타이틀곡 ‘인기’는 26일(오전 9시 기준) 멜론, 지니, 벅스, 소리바다, 플로우 등 온라인 음원사이트 1위를 기록했다. 더블 타이틀곡 샤넬도 멜론, 지네, 벅스, 소리바다 등에서 2위를 기록해 수록곡 전곡 실시간 차트 상위권에 진입했다. 그야말로 ‘차트 장악’이다.

논의가 퇴색한 결과다. 2010년 예능, 음악에서 인기를 누린 MC몽은 군대를 가지 않기 위해 고의로 어금니를 뽑았다는 의혹을 받았다. 당시 고의 발치에 따른 병역 기피 혐의는 무죄, 공무원시험 응시 등으로 정당한 이유 없이 입대를 미룬 공무집행방해 혐의는 유죄로 인정돼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1년 등을 선고받았다.

대국민 사과와 동시에 방송활동을 잠정 중단한 MC몽은 프로듀서로 맹활약했다. 콘서트에서 팬들도 만났어 2016년 11월에는 7집 ‘U.F.O’를 냈지만 공식적인 자리에 나타나지 않았다. 아직도 비난이 거센 가운데 그는 이번 앨범 발매 홍보에 박차를 가했다. 기자간담회까지 개최하는 파격 행보에 더욱 따가운 눈총을 받았다.

이 때문에 피처링에 나선 송가인에게도 수준 높은 악플이 쏟아졌다. 누리꾼들은 국민적 호감 가수인 송가인이 논란의 중심에 서 있는 MC몽과 의기투합한 것을 지적하며 실망스럽다 MC몽 노래는 물론 송가인의 노래도 듣지 않는다 등 싸늘한 반응을 보였다. 하지만 그가 참여한 타이틀곡 인기는 음원차트 1위 자리를 굳건히 지키고 있다.

간담회에서 MC몽은 대중들에게 미안하다. 너무 사랑받던 사람으로서 논란이 됐던 것 자체가 항상 죄송스럽고 그런 부분에 대해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고 사과한 뒤 치아 상태에 대해 지금도 치료받고 있다. 완치는 안 된다는 고통스러운 얘기를 듣고 있다고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특히 병역비리에 대한 억울함은 전혀 없다. 내가 안고 살아야 할 삶의 일부라고 한 MC몽의 솔직함이 대중에게 통했던 것일까. 여전히 MC몽은 대중의 선택을 받는 음원 강자였다.

#컴백mc 몽환적 반응=송가인 불똥 음원차트는 올킬 반전 #중국 뉴스 #중국 뉴스 #중국 뉴스 #중국 현황 #중국 경제 뉴스 #중국 경제 뉴스 #중국 산업 뉴스 #중국 산업 뉴스 #글로벌 뉴스 #해외 뉴스 #글로벌 뉴스 #글로벌 경제 뉴스 #관심 뉴스 #국내 실시간 뉴스 #세계 뉴스 #세계 뉴스 #세계 뉴스 #세계 뉴스 #세계 뉴스 #세계 뉴스 #국내 뉴스 #국내 뉴스 #국내 뉴스 #국내 뉴스 #국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