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상 자가진단! 손이 저리는 손목터널증후군.

 손이 저려요.손에 쥐가 나지 않아요.

언제부터인가 손에 이상을 느낀다면 혹시 저도 손목 터널 증후군인가 걱정이 될 텐데요. 그럼 오늘 글을 한번 유심히 읽어볼까요?

오늘은 손목 터널 증후군의 자가 진단법에 대해 설명을 하도록 하겠습니다. 도움말은 안산에이스병원 관절센터 김학수 원장입니다.

손목 골절 증후군 진단의 가장 중요한 부분은 환자분이 호소하는 증상입니다. 감각신경증상과 운동신경증상이 있는 분에 대하여 틴넬검사(tinel’s test)와 파렌검사(pharen’s test)와 동일한 신체검진을 실시합니다.

틴넬 : 손목 부위에 신경이 지나가는 부위, 즉 정중신경을 타진했을 때 정중신경 지배부에 저림증상과 방사통이 있는지 확인합니다.

파렌 검사:손등을 맞추어 T자형을 만들고, 약 1분간 자세를 유지하여 손가락 저림이 심해지는지 살펴보세요.

안산 에이스병원 관절센터 전문의 김학수 원장 진료 모습

보다 객관적으로 신경이 얼마나 손상되었는지 확인하기 위해서는 신경전도 검사와 근전도 검사가 필요합니다. 이러한 검사를 통해 신경 손상의 정도와 단계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따라서 손목터널증후군은 환자가 호소하는 증상과 틴넬검사, 팔렌검사 등의 신체검진, 근전도검사와 신경전도검사 등의 임상검사로 진단이 가능합니다. 그 중 틴넬 검사나 파렌 검사는 가정에서 환자 스스로 충분히 자가진단을 할 수 있으므로 손목에 통증이 있는 것 같다면 꼭 자가진단을 해보시기 바랍니다.

하지만 자가 진단은 말 그대로 자가 진단이지 정확한 진단은 아닙니다. 느껴지면 병원에서 진단을 받는게 좋겠는데요? 손 저림이 가벼운 경우, 약의 치료 또는 보조기구만으로 충분히 효과를 볼 수 있으므로 가급적 빨리 병원에 내원하는 것이 좋아요.

검사 결과 손이 저리는 증상이 간헐적으로 나타나는 손목터널증후군의 초기 증상이라면 터널 안의 염증을 완화하여 붓기를 줄이는 치료를 하게 됩니다. 염증을 줄이기 위해 소염제를 투여하고 손가락 힘줄의 이동 제한을 위한 부목 고정, 붓기를 조절하기 위한 온찜질 등 보존적인 치료를 합니다.

그러나 이러한 치료에 반응이 없고 지속적으로 저림을 호소하거나 엄지손가락의 기능이 약해지는 경우에는 수술을 통한 치료가 효과적입니다. 손목터널증후군의 수술적 치료는 부분마취하에 시행하며 절개부위가 작고 회복도 빠르기 때문에 큰 부담없이 치료할 수 있습니다.

이상으로 손목터널증후군의 진단방법 및 치료방법에 대해 알아보았습니다.

안산에이스병원 관절센터 전문의 김학수 원장은 손목터널증후군은 조기에 진단치료를 하면 완치될 수 있는데도 방치해 오랫동안 통증을 참고 지내거나 엄지손가락까지 사용하지 못하게 되는 경우가 많다며 손 저림이 여러 번 반복된 경험이 있다면 손 저림이 여러 번 반복되면 반드시 손 피부전문의들을 찾아갔다고 조언했다.

또 컴퓨터를 많이 해야 하는 직업군이라면 손목을 보호하는 전용 마우스나 패드 등을 사용할 수 있으며 팔꿈치를 편 상태에서 양팔을 앞으로 뻗어 주먹을 쥐고 안팎으로 돌려주거나 손목을 아래 또는 구부려 손목을 풀어주는 스트레칭을 시간 날 때 하면 예방에 도움이 된다고 조언해 주었습니다.

손가락과 엄지 부근의 손바닥이 아프고 저리나요? 그렇다면 손목 터널 증후군일 가능성이 가장 높습니다. 방치하지 말고 관절척추치료의 기준이 되는 안산에이스병원을 방문하셔서 정확한 검사를 받아보세요.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화랑로 3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