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메라

좋은소견12월호-청년스토리

좋은 소식은 못들었지만 감정따의미한 선물을 받은, 청년얘기공모.————————————–소중한 여행길에 깨달은 감정의 여유  “달그락 달그락”커다란 캐리어를 끌고 가는 내역시래에 젊은 여자를 부러운 눈길로 쳐다보며 상상의 과인래를 펼친다. ‘과인는 언제 여행다운 여행을 떠과인볼까? ’몸도 감정도 편안한 더할 과인위없는 부산여행길에 기차 차창밖으로 과인의 옛 모습이 스쳐간다. 가장 감정이 답답했던 여름 휴가철. 어떤여름에는 아르바이트가 구해지지않아 자연적으로 방콕하며 집에서만 보냈고, 어떤 여름에는 경제적으로 과인아지기 위해 여행은 사치로 의견하며 일만하며 보냈다. 어떤여름에는 몇 년을 아무런 여가방안 없이 보낸 것이 허무해 여행가는 다른 휴가인파들을 부러워하며 짜증스런 감정으로 보내기도 했다. 그 그때에는 절대 만과인지 못할 것 같았던 몸과 감정이 편안한 힐링의 때때로이 1박2일이라는 짧은 기간이지만 과인에게도 찾아왔다. 하지만 의견해보면 그 시절에는 내감정이 미성숙했던 것 같다. 그때 과인는 스스로를 성장시키는 과도기였고 열더욱더 노력해야하는 시기였다. 당연한 인내의 때때로을 과인의 미성숙한 감정은 남들과 비교하는 데 소비하고 있었던 것임.‘부스럭 부스럭’ 옆자리에서 칭구가 잠결에 뒤척인다. 장난스런 시선으로 카메라로 그 모습을 뒤는다. ‘일어과인면 놀려줘야지’ 자연스레 즐거운 웃소음이 떠오른다. 팍팍한 일상에서 칭구는 과인에게 웃는법을 잃지 않게 해주는 소중한 존재다. 척박한 추억속에서 내생애기 가장 여행다운 여행을 꼽는 다면 20대 과인이 제한을 간신히 넘지않고 다녀온 ‘내­일로 여행’임. 이 때 아니면 다시는 못할 기회라는 의견에 떠났던 그 여행은 국내 구석구석을 다녀본 유일하면서도 잊지못할 추억임. 그 때 1주일동안 다양한 도시를 거쳐 처소음 부산을 밟아본 다음로 오래간만 같은 동행자였던 소중한 칭구와 부산으로 짧은 여행을 추진했다.… 더 보기 »좋은소견12월호-청년스토리